韓 자율주행차 기술 미래 엿본다
韓 자율주행차 기술 미래 엿본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2020 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 개최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미래자동차산업에 열정을 가진 대학생들의 도전의식을 고취시키고 자율주행 기술분야의 저변 확대를 위한 장이 마련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15일 ‘2020 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0년 10월 대구 일원에서 열릴 예정인 이번 대회는 대학생 및 대학원생으로 구성된 국내 소재 대학팀이 참가 가능하며 8월 30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지도교수 2명과 10명 이내의 학생으로 구성되며 기존 보유하고 있는 자율주행 차량으로 참가한다.

지난해부터 대통령배로 대회를 격상, 이번 대회는 총상금 규모를 2배로 확대한 2억원을 상금으로 수여할 계획이다.

우승팀에게 대통령상(1억원), 준우승팀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5,000만원), 3위팀에게는 대구광역시장상(3,000만원), 4위 및 5위팀에게는 각 1,000만원을 상금으로 수여된다.

이번 대회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통신을 활용해 자율주행 경진대회가 진행된다. 지난 대회의 WAVE 기술에 추가해 5G 기술을 연계한 미션이 주어질 예정으로 참가팀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발굴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골목길·신호등이 없는 비정형 환경을 포함하는 등 자율주행 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다양한 테스트가 진행 될 예정으로 대회의 수준과 난이도가 높아졌다.

‘2020 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 참가 희망 팀은 접수기간 이달 16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이메일로 참가신청 가능하다.

참가자격과 진행일정 등 세부 사항은 경진대회 공식홈페이지(http://autonomouscar.or.kr)에 게재된 대회 참가자 모집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8월9일 ‘경진대회 설명회’에서 대회와 관련한 자세한 안내가 진행될 예정이다.

산업부의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자율주행차 기술과 산업은 커넥티드기술이 연계되는 방향으로 확대되고 있는 만큼 국내 대학 등 연구인력이 수준높은 기술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대학생들이 비정형 환경 등 불확실성이 높은 다양한 환경에서 기술을 테스트하고 미래 통신기술을 접목한 자율주행 기술역량을 충분히 보여주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