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協,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
석유協,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1톤 이상 화학물질 생산∙수입업자 등록해야
이용대 현대오일뱅크 상무, 김평길 S-OIL 상무, 고승권 GS칼텍스 전무, 구창용 SK에너지 상무, 김현철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이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을 가진 후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용대 현대오일뱅크 상무, 김평길 S-OIL 상무, 고승권 GS칼텍스 전무, 구창용 SK에너지 상무, 김현철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좌부터)이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을 가진 후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대한석유협회(회장 김효석)는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을 발족했다.

대한석유협회는 16일 협회 사무실에서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4사가 참석한 가운데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인 ‘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컨소시엄은 지난해 3월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이 개정 및공포됨에 따라 등록대상인 기존 화학물질을 공동으로 등록하기 위해 구성됐다.

화평법에 따르면 연간 1톤 이상의 모든 기존 화학물질은 유해성, 유통량 별로 올 하반기부터 2030년까지 유예기간에 따라 생산 및 수입업자가 등록해야 한다.

석유협회의 관계자는 “공동등록 컨소시엄은 등록대상 화학물질을 성공적으로 등록해 정부의 화학물질 관리정책에 적극 협조하는데 목표를 뒀다”라며 “정유업계 내 협업으로 등록에 따른 비용과 시간을 절약하고 업무 효율성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족한 컨소시엄은 컨소시엄의 대표자, 사업위원회, 사무국으로 구성되며 컨소시엄 대표는 대한석유협회장이 맡게 된다.

사업위원회는 정유사별 각 1인과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으로 구성되며 사무국의 운영·예산 및 비용부담 등의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게 된다.

이날 참석한 석유협회 회원사들은 컨소시엄 협약서에 서명하면서 자사에서 수입·제조하는 화학물질의 원활한 등록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김현철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은 발족식에서 “컨소시엄의 원활한 운영을 통해 성공적으로 등록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