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기상기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가공기업 선정
해줌, 기상기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가공기업 선정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량 예측 등 데이터기반 서비스 활성화 기대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태양광 IT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최하고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2019 기상기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의 데이터 가공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비용 부담, 전문성 부족 등으로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양질의 데이터를 구매해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바우처를 지급하는 사업이다.
 
해줌은 이번 사업을 통해 기업의 니즈에 맞춘 기상 기후 데이터를 가공해 제공한다. 해줌은 기상기후 데이터를 이용한 발전량 예측 특허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기술을 활용해 태양광 사업성 검토와 사후관리 등에 활용하고 있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을 통해서 해줌의 태양광 기술을 공유할 수 있어 감사하다”라며 “해줌은 이번 사업 참여를 계기로 보다 나은 데이터 제공을 위해 분석 기술을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줌의 발전량 예측 기술은 기상청으로부터 인정받아 2017년 기상산업대상에서 한국기술원장상을 수상했다. 또한 해줌은 독일 베를린에 유럽 법인을 설립해 전세계 발전량 예측 기술을 연구하고 있으며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선정한 ICT 유망기업 300에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