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태양광·풍력 보급 전년비 52% 증가
상반기 태양광·풍력 보급 전년비 52% 증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표치 66% 달성···태양광 1,345MW·풍력 133MW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올해 상반기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보급이 전년대비 52% 증가한 1.6GW를 보급했다. 특히 올해 목표인 2.4GW의 66%를 상반기에 달성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올해 상반기까지 1.6GW(잠정)의 재생에너지설비가 신규로 설치돼 올해 목표인 2.4GW의 66.4%를 보급했다고 발표했다.

에너지원별 재생에너지 설치용량은 △태양광 1,345MW △풍력 133MW △수력 3MW △바이오 94MW △폐기물 21MW를 달성했다.

특히 태양광과 풍력의 설치규모가 전년동기대비 52% 증가(태양광 49.4%↑, 풍력 84.4%↑)하고 상반기 전체 보급의 92.6%를 차지하는 등 태양광과 풍력이 올해 재생에너지 확대를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의 경우 상반기 태양광은 901MW, 풍력은 72MW였다. 

반면 바이오에너지와 폐기물에너지는 지난해 실시한 REC 가중치 축소(기존 0.5~1.5→0~0.5)의 영향으로 신규 설치 규모가 각각 94MW(△85.4%) 및 21MW(△36.9%)로 전년동기대비 대폭 감소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태양광 모듈의 국산제품 사용 비율(사업용)은 지난해 상반기(61.5%)는 물론 2018년 전체(72.5%)에 비해서도 크게 높아져 79.8%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풍력터빈의 경우에는 국산제품 사용 비율이 2018년 부진(39.2%)했던 상황에서 다소 개선돼 59.8%로 높아졌다.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의 관계자는 “태양광·풍력이 중심이 된 2019년 상반기 재생에너지 보급 실적은 정부가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이 시장에 긍정적 신호로 작동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정부가 향후에도 재생에너지 업계에 대한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달라”고 강조했다.

산업부의 관계자는 “재생에너지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면서 탄소인증제 도입, REC 거래시장 경쟁입찰 확대 등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충실히 이행해 우리 업계의 경쟁력을 높이고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