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료硏, 무인기 연료전지 동력원 개발
재료硏, 무인기 연료전지 동력원 개발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시간 체공 가능해 임무수행 시간연장
연료전지 동력원이 적용된 무인기.
연료전지 동력원이 적용된 무인기.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국내 연구진이 저고도에서 6시간 이상 장시간 비행에 요구되는 무인기용 연료전지 동력원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재료연구소(KIMS, 소장 이정환)는 양철남 재료공정혁연구본부 항공우주재료연구센터 박사 연구팀이 연료전지 동력원을 자체 개발해 시험 비행을 하는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700W급 자체 개발한 연료전지 동력원과 7셀의 리튬폴리머 전지를 하이브리드 전원으로 구성해 윙스팬(wing span) 7m, 길이 3m의 복합재 무인기에 이를 적용했다. 

이번 시험 비행은 무인기의 이륙 및 착륙을 제외한 모든 비행은 자동항법장치에 설정된 경로를 따라 자동으로 진행됐으며 순항 시 비행속도는 68㎞/h로 6시간40분간 지정된 경로를 따라 반복 비행해 비행거리 454㎞를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일반적인 전동추진 무인기에 적용되는 리튬전지는 낮은 에너지 밀도때문에 비행시간이 약 30분에서 1시간 내외로 짧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새로운 동력원인 연료전지기술을 무인기에 적용해 기존 배터리의 단점을 극복하는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고압수소 연료탱크와 연료전지시스템의 경량화를 통해 기존 배터리에 비해 높은 에너지밀도를 갖춤으로써 장시간 체공용 동력원으로의 적용을 가능하게 했다. 

이번에 개발된 연료전지 무인기는 수소탱크의 용량에 따라 비행시간을 2시간, 4시간, 6시간으로 용도에 맞게 연장할 수 있다.

또한 80℃ 이하의 저온에서 작동되며 소음과 진동이 낮아 은닉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추적이 쉽지않은 장점이 있다. 이를 통해 민수용 등 항공촬영을 통한 내수면 연안감시, 환경감시, 맵핑 등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이번 개발은 전동추진 무인기의 체공시간을 연장시킴으로써 임무수행 시간을 늘려 활용가치를 더 높였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양철남 재료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앞으로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해 8시간, 12시간, 24시간까지 연속 비행이 가능한 연료전지 동력원과 무인기, 그리고 임무수행 장치 등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인기분야의 세계시장은 2022년 기준 약 22조원 규모가 예상되며 드론시장은 매년 20% 이상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