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태풍 다나스 북상에 비상 돌입
농어촌公, 태풍 다나스 북상에 비상 돌입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해대응단계 ‘심각’ 전환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좌)이 태풍 대처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좌)이 태풍 대처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새벽부터 우리나라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9일 오후 재해대비 상황 점검을 위한 영상회의를 실시하고 전직원 비상근무체제로 전환하는 등 비상대비체제에 돌입했다.

본사 재난 대응 관련 부서를 비롯해 전국 지역본부와 사업단이 참여한 영상회의에서는 집중호우 예상지역과 재해취약시설에 대한 사전대비 등 재난상황 대비체제를 집중 점검했다.

김인식 사장은 “태풍북상에 따른 배수시설 사전정비, 재해취약시설 현장점검, 저수지 수위관리 강화 등 철저한 상황관리와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농업기반시설에 대한 철저한 사전점검을 통해 태풍 피해를 예방하고 피해 발생 시 긴급복구에 나서 국민의 안전과 농작물 보호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태풍피해 예방을 위해 중앙부처, 하천관리청,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의 비상연락체계를 긴밀히 유지할 것을 지시했다.

공사는 본사 재난종합대응상황실을 중심으로 태풍이동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한편 태풍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전직원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전국 농업생산기반시설에 대한 배수시설 관리 및 순찰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