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영풍석포제련소 전수조사 촉구
환경운동연합, 영풍석포제련소 전수조사 촉구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풍석포제련소 대기오염풀질 조작 적발 논평 발표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환경운동연합은 22일 영풍석풍제련소에 대해 전수조사를 해야한다며 촉구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영풍석포제련소에서 대기오염물질의 배출량 측정치를 조작해 온 임원이 구속됐다. 대기오염물질 측정을 위탁한 업체와 짜고 배출량 측정치를 허용치 이내로 낮춰 조작해오다 적발된 것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영풍석포제련소의 연이은 불법을 규탄하며 조작에 관여한 한 사람의 임원으로 끝날 것이 아니라 영풍석포제련소 전체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영풍석포제련소는 84개 모든 굴뚝의 오염물질 배출량을 측정해야 하는 대기 1종 사업장이다. 그동안 영풍석포제련소측은 주변지역 수목고사, 농작물 오염, 건강영향 등 대기 문제에 대해서 발뺌을 해왔다. 그러나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3년간의 측정치 4,300건 가운데 40%인 1,800여건이 허위로 드러났다. 1,000건은 측정도 하지 않고 배출량을 지어내 기록했고 나머지는 측정한 배출량을 낮게 바꿨다. 이정도 규모의 조작이라면 해당 임원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회사차원의 조직적인 개입됐다는 것이 합리적인 추측이다.

환경운동연합은 구속과 수사의 초점은 한 사람의 임원이 아니라 영풍석포제련소 사업장 전체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번에 드러난 영풍석포제련소의 불법행위는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2016년부터 최근 3년동안에만 무려 40여건에 이르는 불법행위가 적발됐으니 한 달에 한 번 꼴로 행정처분을 받은 셈이라고 주장했다.

2018년에는 중금속폐수 70톤을 낙동강에 무단방류한 것이 적발돼 조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지난 5월에도 배출시설 및 처리시설 부적정 운영, 무허가 관정개발 및 이용 등 6가지의 법률 위반사항이 드러나 두 번째 조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풍석포제련소는 행정심판과 소송으로 빠져나가며 가동이래 한 번도 정지된 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운동연합측은 “영풍석포제련소에 개선의 의지가 있다는 것을 어디에서도 찾기 어렵다”라며 “얼마나 더 많은 불법행위가 드러나야 영풍석포제련소 문제가 해결될 것인가”고 토로했다.

이어 “언제까지 석포 지역 주민의 건강과 1,300만 영남인의 먹는 물을 위협하는 것을 지켜봐야 하는가”라며 “환경운동연합은 향후 환경부에 객관적인 조사를 위한 방안을 세울 것을 제안하며 조속히 영풍석포제련소 전체에 대한 특별 수사를 진행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