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충북북부지사 개청···업무 본격 돌입
가스안전公 충북북부지사 개청···업무 본격 돌입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제천시, 음성‧단양군 등 4개 지자체 관할
충북 충주시 봉방동 (구)충주시농업기술센터에 신설 조직된 충북북부지사 개청식에 참여한 이장섭 충북 정무부지사,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 이종배 의원(좌 10번째부터)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충북 충주시 봉방동 (구)충주시농업기술센터에 신설 조직된 충북북부지사 개청식에 참여한 이장섭 충북 정무부지사,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 이종배 의원(좌 10번째부터)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충북 충주시 봉방동 (구)충주시농업기술센터에 충북북부지사를 신설하고 22일 개청식과 함께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이번 개청식에는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을 비롯해 이종배 국회의원, 이장섭 충북 정무부지사, 조길형 충주시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신설 가스안전공사 충북북부지사에는 지사장을 포함해 17명의 임직원이 충주시와 제천시, 음성군, 단양군 등 4개 지자체를 관할하게 된다.

충북북부지사에서는 용기·냉동기·특정설비·가스용품 검사와 관련 제조시설 점검 및 기술검토 등 가스안전 활동과 함께 가스안전 교육과 홍보 활동을 병행한다.
 
가스안전공사는 충북북부지사 신설로 지역 내 검사업무처리 효율을 높여 보다 밀도 있는 가스안전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현장 접점에서 가스사고 긴급 대응이 가능해 가스사고 예방과 안전관리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충북북부지사 신설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주신 이종배 국회의원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앞으로 충북북부지역의 가스사고 대응이 더욱 빨라지고 안전관리도 강화될 것이며 이번 성과를 토대로 현장 접점 관리가 필요한 지역을 발굴해 현장 조직을 신설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