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환경공단 자원순환본부장 임명
김은숙 환경공단 자원순환본부장 임명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1호 임원 의미 커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 자원순환본부장(상임이사)에 김은숙 현 자원순환본부 폐기물관리처장이 22일 임명됐다.

김 신임 자원순환본부장은 2010년 한국환경공단 기관 설립 이후 최초로 배출하는 여성 1호 임원이다.

환경공단은 환경부 산하 준정부기관으로 본부장 임기는 2년이다.

김 신임 본부장은 한국환경공단의 전신인 1987년 한국자원재생공사 공채 2기 평사원으로 입사해 여성으로서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공단 최초의 여성임원 자리에 올랐다.

전남대 지역개발학과를 졸업하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에너지환경공학과정을 수료한 김 본부장은 자원순환제도운영팀장, 폐기물부담금실장, 자원순환지원처장 등 자원순환분야의 업무를 두루 역임한 이 분야 최고 전문가다. 지난 2013년에는 폐기물관리제도 선진화 업무 유공으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김 본부장은 “폐기물 불법 배출과 쓰레기 수거대란으로 자원순환 분야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지난 30년 동안 우리나라 자원순환 정책발전을 몸소 경험해온 만큼 국가 자원순환정책과 환경공단의 자원순환 업무가 국민을 위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