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부적합 배터리 내장형제품 리콜 명령
국표원, 부적합 배터리 내장형제품 리콜 명령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조사 1차 결과 발표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충전 중 발화나 사용 중 화재가 발생한 배터리 내장형제품에 대한 리콜 조치가 시행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전동킥보드·휴대용 선풍기 등 배터리 내장형제품 82개 모델에 대한 안전성조사를 실시하고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1개 모델에 대해 수거 등의 명령(제품안전기본법 제11조)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동킥보드 등 최근 출시가 증가하고 있는 배터리 내장형제품에서 충전 중 발화, 사용 중 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실시하는 것이다.

시중에 유통되는 370여개 배터리 내장형 제품에 대한 안전성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 중 여름철 수요가 집중되는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휴대용선풍기 등 82개 모델에 대한 조사 결과를 우선적으로 발표했다.

조사 결과 퀄리봇S1(수입자명: 퀄리스포츠코리아)모델이 과충전 시험 후 전자회로에 발화 흔적이 발견돼 수거 등의 명령 조치를 했다.

국표원은 이번 리콜 명령을 내린 1개 모델의 판매를 원천 차단조치하기 위해 24일자로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 및 행복드림(www.consumer.go.kr)에 공개하고 제품안전 국제공조 일환으로 OECD 글로벌리콜포털(globalrecalls.oecd.org)에 등록했다.

이와 함께 전국 유통매장과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된 위해 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도 등록하면서 소비자·시민단체와 연계해 리콜정보 공유 등의 홍보강화로 리콜제품이 시중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감시·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국표원은 수거되지 않은 리콜제품이 발견되면 국민신문고 또는 한국제품안전관리원(02-1833-4010)으로 신고해 줄 것과 리콜제품을 사용 중인 소비자는 수입·판매사업자로부터 수리·교환·환불 등의 조치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국표원은 꾸준히 수요가 증가하는 전동킥보드 등 배터리내장 개인형 이동수단에 대해 집중적으로 안전성을 점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적합제품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향후에도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