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경기본부, 부탄캔 사고예방 앞장
가스안전公 경기본부, 부탄캔 사고예방 앞장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핑장 Safety-zone 구축 통해
장재경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장이 공공 및 민간 캠핑장 약 30개소 시설운영자에 ‘가스안전요원’ 위촉장을 수여한 후 기념 촬영을 했다.
장재경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장이 공공 및 민간 캠핑장 약 30개소 시설운영자에 ‘가스안전요원’ 위촉장을 수여한 후 기념 촬영을 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본부장 장재경)는 관내 공공 및 민간 캠핑장 약 30개소 시설운영자를 ‘가스안전요원’으로 위촉했다.

이를 통해 가스사고 없는 캠핑장 Safety-zone 구축으로 안전한 캠핑활동 지원을 위해 앞장서 나간다는 방침이다.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는 24일 화성시종합경기타운 대회의실에서 캠핑장 시설운영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참석한 화성·오산·평택·안성 지역 소재 공공 및 민간 캠핑장 시설운영자 15명에게 캠핑장 가스안전요원 위촉장을 전달했다.
 
캠핑장 가스안전요원의 자율안전관리 역량 강화를 위해 이날 간담회에서는  캠핑장에서 자주 발생하는 주요 가스사고 사례 및 부탄캔 안전사용 요령에 대한 교육과 함께 가스시설 누출 체크를 위한 점검액을 배포했다.

또한 캠핑장 이용객 대상 부탄캔 안전사용요령 교육 및 홍보활동에 활용할 수 있는 현수막과 전단지도 전달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한 캠핑장에 대해서는 향후 가스안전공사에서 직접 방문해 시설점검·안전교육 실시 및 가스안전요원 위촉장 전달할 예정이다.

장재경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장은 “최근 5년간 발생한 휴대용가스레인지 및 부탄캔 사고 원인의 87%가 과대불판 사용, 화기근처에 부탄캔 방치, 밀폐된 공간에서 부탄캔 사용 등 사용자의 잘못된 취급이었다”라며 “캠핑장 Safety-zone 구축 및 가스안전요원의 안전관리 업무협조를 통해 올 여름 부탄캔 등 취급부주의로 인한 가스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캠핑장 가스사고 예방을 위해 힘서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