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태양광 보급사업 규정위반 시공업체 퇴출
정부 태양광 보급사업 규정위반 시공업체 퇴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公, 불법행위 업체 시장 퇴출 강력 조치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의 태양광 보급지원사업 시공업체 중 불법하도급 등 규정을 위반한 업체를 시장에서 퇴출시키는 등 강력조치가 진행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서울시 미니 태양광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에서 △녹색드림협동조합 △(주)현대에스더블유디산업 △(주)한국전기공사 △(주)전진일렉스 △해드림협동조합 등 5개 업체가 자격을 갖추지 않은 타 업체를 통해 태양광설비를 시공한 사실이 적발된 것을 계기로 정부가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정부사업에 참여중인 업체를 대상으로 7월부터 종합점검에 착수했다.

이번 5개 업체 가운데 녹색드림협동조합 등 현재 정부사업에 참여 중인 2개 업체의 위반여부를 우선 조사 중이다. 특히 녹색드림협동조합은 태양광 설비시공 불법하도급 등 전기공사업법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 에너지공단은 또다른 업체에 대해서도 관련 서류를 검토·조사 중으로 위반사실이 드러나면 함께 수사의뢰 등 관련 규정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다.
  
에너지공단은 24일 이사장 주재로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정부 신재생에너지보급사업에 참여 중인 340여개 업체에 대한 종합감사를 통해 명의대여 및 불법 하도급 등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관련 규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고 불법행위 업체는 시장에서 퇴출시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에너지공단은 지난 19일 신재생에너지보급사업 전문위원회를 개최해 서울시 미니태양광사업 감사에서 적발된 상기 5개 위반업체에 대해 정부사업 참여제한 및 협약해약 조치를 결정했으며 이의신청 등 관련절차가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