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청, 한강 수상 LPG시설 안전점검 실시
서초구청, 한강 수상 LPG시설 안전점검 실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상카페, 음식점 등 6곳 대상…취급부주의 등 사고예방 위해
서초구청이 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서초구에 접한 한남대교에서 동작대교 사이 한강수면 위 수상 LPG사용시설 6곳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서초구청이 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서초구에 접한 한남대교에서 동작대교 사이 한강수면 위 수상 LPG사용시설 6곳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한강 위에 떠있는 선상 식당과 수영장에서 사용 중인 LPG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24일부터 3일동안 실시한다고 밝혔다.

점검 대상은 서초구에 접한 한남대교에서 동작대교 사이 한강수면 위 수상 LPG사용시설 6곳이다 

이들 시설에는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곳으로 세빛섬을 포함해 수상에 고정 된 시설 내부 식품접객업소에서 LPG용기를 배달받아 사용하고 있다.

수상시설은 흔들림이 많아 가스설비를 고정하는 것이 어려워 가스안전에 취약할 것이라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

특히 취급 부주의나 시설미비 등 경미한 사항들이 대형 사고를 불러 올 수 있는 만큼 서초구청은 가스안전공사와 함동점검을 통해 가스 배관과 용기 고정 상태 등에 대해 꼼꼼하게 살펴본다는 방침이다.

LPG용기나 배관 고정 상태가 미흡할 경우 가스 누출이 사고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LPG용기 재검사 여부, 특정사용시설에 대한 가스안전공사 완성검사 합격 여부 등은 물론 용기보관실 및 용기전도방지 장치 구축 여부, 배관과 가스 흐름 방향표시 일치 여부, 가스누출경보차단장치 작동상태, 환기 상태 등에 대해서도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점검결과 안전에 긴급한 사항은 즉시 현장에서 조치하고 가스안전공사 검사를 받지 않은 불법 시설과 안전장치가 고장 난 시설은 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올 여름철에 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점검반을 편성해서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대상으로 꾸준한 점검을 펼쳐 우리 주민들이 마음 놓고 생활 할 수 있도록 하겠다”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