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에너지, 적정에너지 전략위원회 출범
대성에너지, 적정에너지 전략위원회 출범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9.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 등 5개 분야, 자문위원 8명 위촉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앞줄 좌 5번째), 우중본 대성에너지 대표(앞줄 좌 1번째) 등 참석자들이 적정에너지 전략위원회 출범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앞줄 좌 5번째), 우중본 대성에너지 대표(앞줄 좌 1번째) 등 참석자들이 적정에너지 전략위원회 출범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재강 기자] 대성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대성에너지(대표 우중본)는 25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적정기술 혁신프로세스 구축을 위한 ‘적정에너지 전략위원회’ 출범식을 가지고 수소에너지 등 5개 분야 8명의 자문위원을 위촉했다.

이번 전략위원회 출범은 수소, 환경, 신재생, 에너지신산업, 도시가스 등 5개 분야에서 적정기술 기반의 에너지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를 대성그룹 신성장사업 발굴의 원동력으로 삼기위해 실시됐다.

이날 위촉된 5개 분야 자문위원은 △수소에너지분야: 박진남 경일대학교 교수, 정군우 대구경북연구원 박사 △환경에너지분야: 손영욱 자동차부품연구원 박사 외 1명 △신재생에너지분야: 인수일 DGIST 교수, 김현주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박사 △에너지신산업분야: 장철용 한국에너지재단 박사 △도시가스분야: 이광원 호서대학교 교수 등 총 8명이다.

대성에너지는 자문위원 위촉과 동시에 우중본 대표를 팀장으로 위의 5개 분야를 망라하는 TFT를 구성하고 자문위원과 각 TFT 간 사업 분야 별 핵심기술 및 지속성장 로드맵 수립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위촉장을 수여한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적정에너지 전략위원회 출범은 대성그룹의 종합에너지 솔루션 기업 (Total Energy Solution Provider) 비전 달성을 위한 중요한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자문위원단과 TFT간 유기적 협업과 정보 교류를 통해 지속성장의 모멘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성에너지는 주력산업인 도시가스분야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소에너지, 신재생에너지, 환경에너지 등 신규사업 진출을 위해 연관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매월 경영특강을 실시하는 등 임직원 역량강화와 신성장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