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硏, 환경조화형 디자인 송전철탑 세계 최초 개발
전력硏, 환경조화형 디자인 송전철탑 세계 최초 개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송전철탑보다 가볍고 쉽게 운반·건설 가능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환경조화형 철탑앞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환경조화형 철탑앞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은 무게가 가볍고 운반이 용이해 도로공사 없이 산악지역에 설치할 수 있고 주요도로변, 도심지 경관과 어울리는 디자인의 ‘환경조화형 송전철탑’을 개발, 지난 24일 충북 음성에서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연회에는 전력연구원 및 한전KPS, 삼성물산, 한진중공업 등 26개 기업에서 약 100여명이 참석했다.

기존 송전철탑은 높이(수직) 방향으로만 분리·결합이 가능해 구조물의 반경이 컸기 때문에 도로가 없는 산악지형이나 터널에서 운반이 힘들어 신규로 도로 건설이 필요했다.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송전철탑은 높이방향뿐만 아니라 반경 방향으로 분리가 돼 조립품의 크기가 작아져서 운송이 편리하고 각 조립품의 무게도 줄일 수 있으며 무게가 가볍고 크기가 작아 헬기나 케이블카로 수송이 가능하다.

전력연구원은 154kV, 345kV 송전선로용 환경친화형 송전철탑의 시작품 제작을 마치고 하중시험까지 합격함으로써 신뢰성을 확보했다. 또한 이동식 조립장비를 개발해 별도의 산악크레인 없이도 환경친화형 송전철탑을 건설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개발한 송전철탑은 도로구축비용 없이 저렴하게 미려한 디자인의 건설이 가능해 향후 국내 건설수요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전력연구원의 관계자는 “전력연구원의 환경조화형 송전철탑은 주변 경관과 잘 어울릴 수 있게 디자인 됐다”라며 “전력연구원은 앞으로도 디자인을 고려하면서 비용도 절감할 수 있는 전력설비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