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 재난 시 구조요청 비상전원 확보 의무화 토론회 참석
전기안전公, 재난 시 구조요청 비상전원 확보 의무화 토론회 참석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시설·유사시설간 비상전원 운영 주제 발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29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개최된 ‘재난 시 구조요청 비상전원 확보 의무화’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국회의원, 공공기관·단체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토론회에서는 건물 정전 시 이동통신 서비스 중계기의 전원이 차단되면서 건물 내 구조자가 긴급구조를 할 수 없는 상황이 생기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들이 논의됐다.

발표자로 나선 전준만 전기안전공사 기술진단부장은 ‘통신시설과 유사시설간 비상전원 운영 비교’를 주제로 △비상전원의 타 법령 운영사례 비교 △국내 비상전원 운영 현황 △기존 건물의 비상전원 연결 기술적 검토 필요성을 소개했다.

한편 전기안전공사에서는 5G시대 통신재난 예방을 위해 △정전정보 사전안내 서비스 확대 △다중이용시설 건물 내 통신시설 전원의 비상발전기 연계사업 △신축건물의 통신시설 전원을 비상발전기 연계 법제화 등 ‘3대 중점과제’를 설정해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