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두산重 창원공장서 ‘공무원 현장교육’ 실시
창원시, 두산重 창원공장서 ‘공무원 현장교육’ 실시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재 및 발전설비 생산과정 등 견학
창원시 공무원들이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설비를 견학하고 있다.
창원시 공무원들이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견학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가 지난 26일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에서 창원시 공무원 현장 경제 교육을 실시했다. 

올해 3번째 실시되는 이날 교육에는 홍보관을 시작으로 단조・터빈・원자력 등 주요 공장을 둘러보며 두산중공업에서 제작하는 기자재 및 발전설비의 생산과정을 견학했다. 

교육에 참석한 공무원들은 “세계 최대 규모인 1만7,000톤 프레스 작업 현장을 보고 감탄했다”라며 “지역에서 가장 큰 기업인 두산중공업이 지역은 물론 우리나라 경제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교육 이후 8월부터 구청 및 읍면동 공무원을 대상으로도 현장 경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