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용품 안전인증제품 시험에 민간기관 참여 쉬워진다
전기용품 안전인증제품 시험에 민간기관 참여 쉬워진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인증제품 시험결과 인정 계약체결 지침 제정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전기용품의 안전인증 제품 시험업무에 민간의 참여를 활성화하고 제도의 원활한 운용을 위해 ‘안전인증제품 시험결과 인정계약 체결 지침’을 31일 고시, 8월 1일 시행한다.

이번 지침은 안전인증기관과 민간 시험기관간의 제품시험 결과 인정계약 체결에 필요한 시험기관의 자격 기준, 신청 절차 및 방법 등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규정해 업무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시험기관간 공정한 경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제정됐다.

현재는 안전인증기관이 필요에 따라 민간 시험기관과 제품시험 결과를 인정하는 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었으나 계약 체결에 대한 구체적인 절차나 방법 등이 규정돼 있지 않아 실제로 계약이 체결된 사례는 없었다.

반면 8월부터는 자격을 갖춘 민간 시험기관이라면 지침에서 규정한 시험설비와 인력을 확보한 후 언제든지 안전인증기관에 제품 시험결과 인정계약 체결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계약 체결을 신청하고자 하는 시험기관은 시험설비 현황, 조직 및 인력 현황 등의 자료를 안전인증기관에 제출하면 안전인증기관의 현장평가를 거친 후 계약 체결이 이뤄진다.

또한 이번 지침에는 안전인증기관과 계약을 체결한 민간 시험기관에 기업이 제품시험을 신청하면 그 시험기관은 제품시험뿐만 아니라 안전인증기관에 기업을 대신해 안전인증 신청이 가능하도록 해 기업이 인증기관에 추가적인 신청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게 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지침의 시행으로 국제기준에 따른 전기용품 안전인증 체계를 도입하고 연간 약 1만4,000여건의 안전인증 시장이 민간에 실질적으로 개방되는 계기가 돼 민간 시험기관의 참여가 활성화되고 시험기관이 다양화됨으로써 제품시험에 소요되는 시간이 단축돼 기업 편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제도 시행을 위한 의견수렴 과정에서 관심을 보인 민간 시험기관뿐만 아니라 더 많은 민간 시험기관들이 안전인증기관과 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