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公, 타워크레인 설치로 현장 적용성 높인다
안전보건公, 타워크레인 설치로 현장 적용성 높인다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치 및 해체작업 실습교육장 올해말 완공 예정
안전보건공단은 인천 소재 인천지역본부에서 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작업 실습교육장 착공식을 가졌다.
안전보건공단은 인천 소재 인천지역본부에서 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작업 실습교육장 착공식을 가졌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실습 중심의 종합적인 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작업 교육을 통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실습교육장이 들어선다.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은 31일 인천 부평구 소재 공단 인천지역본부에서 박두용 이사장, 박영만 고용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 시공사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작업 실습교육장’착공식을 가졌다.
 
타워크레인은 건설자재를 고층으로 인양하는데 사용하는 장비로 건설기계관리법(등록, 검사 등 설비 안전성)과 산업안전보건법(작업자 안전)에 따라 관리된다.
 
타워크레인 사고는 주로 설치·상승·해체작업 중에 발생하며 지난 2016년과 2017년에 관련 사고가 급증했다. 특히 2017년에는 남양주와 의정부, 용인에서 상승작업 중 대형 인명사고가 연이어 발생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이러한 타워크레인 관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에서는 2017년 관계부처 합동으로 ‘타워크레인 중대재해 예방대책’ 수립에 나섰다.

지난해 3월에는 설치·상승·해체작업 중 영상기록 의무화와 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자격 취득 교육(총 144시간)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산업안전보건법 하위규정(고용노동부)을 시행했다.

안전보건공단에서는 교육생들이 타워크레인 설치·해체작업 전과정을 안전한 환경에서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도록 58억6,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이번 실습교육장을 건립하게 됐다.

실외 교육장(4,345㎡)에는 설치·해체작업 전반을 실습할 수 있도록 건설현장에서 널리 쓰이는 3가지 형식(핀, 볼트, 러핑)의 타워크레인이 설치된다.

실내 교육관(지상 2층, 연면적 998㎡)에는 강의실(3개), 분임 토의실(3개)과 타워크레인 작동원리와 점검방법 등을 배우는 실습실이 들어선다.

안전보건공단은 교육장을 올해 말까지 완공해 내년부터 타워크레인 설치·해체 작업자를 대상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박두용 이사장은 “이번 실습교육장은 타워크레인 설치 및 해체 간 발생하는 재해예방을 위한 교두보로 실습 중심의 수준 높은 교육을 통해 산재 사고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