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쓰레기매립장서 매년 수억원 수입 창출
창원시, 쓰레기매립장서 매년 수억원 수입 창출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동생활폐기물매립장 매립가스 자원화사업 준공
창원시가 마산덕동생활폐기물매립장에서 엘에프에너지(주)와 ‘매립가스 자원화 및 CDM사업 준공식’을 개최하고 있다.
창원시가 마산덕동생활폐기물매립장에서 엘에프에너지(주)와 ‘매립가스 자원화 및 CDM사업 준공식’을 개최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가 쓰레기매립장을 통해 해마다 수억원의 수입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창원시는 31일 창원시 마산덕동생활폐기물매립장에서 엘에프에너지(주)와 ‘매립가스 자원화 및 CDM사업 준공식’을 가졌다.

매립가스지원화사업은 지난해 2월에 창원시와 엘에프에너지가 협약서를 체결했으며 사업비 24억원 전액 민간투자로 매립가스 발전시설 및 포집설비 82개를 설치해 8월부터 발전출력 700kWh로 1만1,520N㎥/D 매립가스를 포집 소각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매년 약 6억원의 전력 판매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창원시는 폐기물 발생량을 최소화하기 위해 쓰레기종량제 실시, 1회용품 사용금지, 음식물쓰레기 감량화, 폐기물 처분 분담금 부과 등의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매립장에 처리된 쓰레기가 자연적으로 분해되면서 발생하는 매립가스에는 메탄, 황화수소가스 등이 포함돼 있어 지구온난화의 주요한 원인이 되고 있다.

창원시는 다양한 시책을 통해 지난해 30개 사업장에서 8,500만원의 탄소배출권(CER)를 획득했다. 덕동매립장은 이번 매립가스 자원화사업으로 약 2만7,00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예정이다. 자연적으로 발생된 매립가스를 자체 처리해 환경적으로는 악취 및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경제적으로는 탄소배출권 판매수익을 창출하며 자원화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사회적으로는 기후변화 협약 등 환경보호 인식 제고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준공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버려진 쓰레기에서 에너지를 뽑아 신재생자원으로 재활용한다는 것은 정말 의미 있는 일”이라며 “창원시가 국가적 에너지 전환정책 사업에 일익을 담당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여러분과 함께 살기 좋은 창원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