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취약계층 노후 가스보일러 무료교체
가스안전公, 취약계층 노후 가스보일러 무료교체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공 협업 통해 화성시 등 약 200가구 수혜
장성대 삼성전자(주) 전무, 서철모 화성시장, 장재경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장, 강학봉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사진 좌부터) 등이 화성시청에서 취약계층의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장성대 삼성전자(주) 전무, 서철모 화성시장, 장재경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장, 강학봉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사진 좌부터) 등이 화성시청에서 취약계층의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본부장 장재경)는 1일 화성시청에서 화성시, 삼성전자,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취약계층의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발생한 강릉 펜션 일산화 탄소 중독사고로 가스안전에 대한 전 국민의 관심이 고조된 가운데 가스안전공사와 각 협력기관은 가스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의 안전확보 및 지역상생 발전을 위해 이번 사업을 공동 기획하게 됐다.

사업 추진을 위해 삼성전자(주)에서 1억원을 출연해 사회공헌 사업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가스안전공사를 비롯한 각 협력기관은 오는 12월까지 화성 및 용인지역 취약계층 약 200가구를 대상으로 10년 이상 된 노후 가스보일러와 배기통을 무료로 교체하고 수혜 가구별로 가스보일러 안전사용 요령에 대한 교육을 진행한다. 

장재경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장은 “최근 5년간 발생한 20건의 가스보일러 CO중독사고로 사망 21명, 부상 32명 등 무려 53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라며 “민관 상생협업으로 진행되는 노후 가스보일러 무료교체 사업을 통해 취약계층의 가스안전을 확보하고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선도하는데 최선을 다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