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公, 태양광 가짜뉴스 정면대응 나서
서울에너지公, 태양광 가짜뉴스 정면대응 나서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팩트체크 유튜브 영상 시리즈 제작…중금속편 공개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가 가짜뉴스와 관련 정면대응에 나섰다. 서울에너지공사는 5일 서울시와 서울에너지공사 유튜브 계정을 통해 태양광 가짜뉴스 팩트체크 영상 첫 번째 편을 공개했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시민들을 현혹하는 태양광 가짜뉴스에 대응해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믿을 수 있는 팩트체크 영상 시리즈를 기획했다. 특히 서울에너지공사는 기존 태양광 팩트체크 콘텐츠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실험 및 검증 과정을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노력했다.

여기에 시사개그로 유명한 코미디언 노정렬 씨(MBC코미디언 공채 7)가 직접 팩트체커로 출연해 재미와 흥미를 더했다.

이번에 공개된 시리즈 첫 번째 영상인 중금속편에서는 이재영 서울시립대학교 환경공학부 교수팀이 국내에서 상용 중인 태양광셀의 용출시험을 통해 직접 검증에 나섰다. 이는 태양광 폐기물에서 납과 아연을 비롯한 각종 중금속이 기준치 이상 포함됐고 토양오염의 원인이 된다는 가짜뉴스를 검증하기 위해서 기획됐다.

이번 용출시험은 한국폐기물공정시험 기준으로 진행됐으며 객관성 확보를 위해 입자크기별로 네가지샘플(2, 10, 30, 3종 혼합)을 준비했다.

서울에너지공사에 따르면 시험결과 네 가지 샘플 모두 구리, , 카드뮴, 아연, 수은, 크롬, 크롬 6가 등 중금속의 용출량이 검출되지 않거나 기준치 이하로 나와 태양광 중금속 가짜뉴스가 사실이 아님을 검증했다.

이와 함께 이번 영상에는 태양광패널 생산 현장과 생산자의 인터뷰도 담겨 있다. 이를 통해 태양광패널이 어떤 원료와 공정을 거쳐 소비자에게 공급되는지 시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박진섭 사장은 적잖은 시민들이 사실과 다른 각종 태양광 가짜뉴스로 오해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라며 서울에너지공사는 이러한 가짜뉴스에 대한 검증과 시민들의 불안 해소를 위해 향후 태양광 팩트체크 시리즈 영상을 추가로 제작·공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와 서울에너지공사 유튜브 계정을 통해 공개된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키워드

용출시험: 우리가 일상에서 사용하는 고체 혹은 반고체 물질 내 유해물질 포함 여부를 화학적 검출 과정을 통해 확인하는 시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