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태풍 대비 비상근무체계 가동
원안위, 태풍 대비 비상근무체계 가동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호 태풍 관련 긴급상황점검회의 개최
태풍대비 원자력시설 안전점검 화상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태풍대비 원자력시설 안전점검 화상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6일 북상하고 있는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와 관련해 원자력이용시설의 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위원장 주재로 긴급상황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원안위 방재상황실에서 영상으로 진행됐으며 4개 지역사무소(고리, 한빛, 한울, 월성)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등이 참석했다.

엄재식 위원장은 “원안위 본부 및 지역사무소는 기상특보가 해제될 때까지 24시간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피해상황이나 특이사항 발생 시 신속히 보고될 수 있도록 보고체계를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