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소금으로 이차전지 만든다
KIST, 소금으로 이차전지 만든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트륨(NaCl), 이차전지 전극으로 활용
정경윤 KIST 에너지저장연구단 단장팀의 이크라 모이즈(Iqra Moeez) 연구원(제1저자)이 개발한 나트륨이온 이차전지를 테스트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바닷물의 소금을 활용해 이차전지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이병권, 이하 KIST)은 6일 정경윤 에너지저장연구단 박사팀이 소금의 주요 구성성분인 염화나트륨(NaCl)을 기반으로 하는 나트륨이온 이차전지용 전극재료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KIST에서 개발한 나트륨이온 이차전지는 리튬이온 이차전지의 원재료 수급 및 가격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후보 중 하나로 대규모 에너지저장장치에 적용될 수 있다. 이에 따라  나트륨이온 이차전지의 개발을 위해서 배터리 내에서 실제 전기화학 반응에 참여하는 양극(+)‧음극(-) 소재의 개발이 가장 중요하다.

전지에 사용될 수 있는 전극 소재는 나트륨이온이 소재 내외로 원활하게 이동할 수 있어야 한다. 바다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소금’은 나트륨이온이 이동하기 어려운 구조로 구성돼 이차전지의 소재로 사용되지 못하고 있었다. 

KIST 연구진은 소금의 주요성분인 염화나트륨(NaCl)을 특별한 전기화학적 공정을 통해 전극 소재에 적합한 구조로 만들어 이를 해결했다. 이 공정을 통한 염화나트륨은 나트륨이온이 쉽게 이동할 수 있는 빈자리를 갖게 돼 나트륨 이차전지의 전극으로 사용될 수 있게 됐다. 

정경윤 KIST 단장은 “이번 성과는 바닷물 속에 풍부한 소금을 이차전지 전극 소재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 해외 소재에 대한 의존성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고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전력저장용 이차전지의 개발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