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남대문 쪽방촌 ‘삼계탕 나눔 행사’ 개최
한화토탈, 남대문 쪽방촌 ‘삼계탕 나눔 행사’ 개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8년부터 직원들 자발적 참여로 이웃사랑 펼쳐
매년 여름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한화토탈은 취약 계층을 위한 삼계탕 나눔행사를 개최해 오고 있는 가운데 사진은 7일 서울 중구 남대문 쪽방촌 취약계층 어르신에게 삼계탕을 나눠주고 있는 모습.
지난 7일 서울 중구 남대문 쪽방촌 취약계층 어르신에게 삼계탕을 나눠주고 있는 모습.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화토탈이 지난 7일 서울 중구 남대문 쪽방촌을 찾아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건강한 여름나기 삼계탕 나눔 행사’를 가졌다.

이 날 한화토탈 직원들은 남대문 쪽방촌 인근 식당에서 취약계층 어르신 250명을 초청해 삼계탕과 수박을 대접했으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서는 배달원을 자처한 직원들이 직접 쪽방을 방문해 삼계탕을 전달하고 말벗이 돼 드리는 등 무더위 속에서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한화토탈의 삼계탕 봉사활동은 지난 2008년 직원들의 자발적인 활동으로 시작해 10년 넘게 이어져 오고 있다.

서울뿐만 충남 대산공장, 각 지방 영업소에서도 매년 여름 삼계탕을 통한 이웃사랑을 실천 중이다.

한화토탈은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급여의 0.5% 기부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회사의 매칭그랜트 기금 0.5%룰 더해 ‘1% 나눔 기금’을 적립 운영해 오고 있다.

이렇게 조성된 기금을 바탕으로 삼계탕 지원활동 외에도 ‘따뜻한 밥차’, ‘이동세탁차량’ 기증 및 활동 지원, 주거환경 개선사업 등 전국 사업장 인근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공헌 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다.

한화토탈의 사회공헌활동 관계자는 "삼계탕 한 그릇이지만 바람조차 들어오지 않는 쪽방에서 무더위를 버티고 계신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 소외된 이웃들을 위로하고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