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本, 빛나는 광산마을 만들기 사업 성료
고리원전本, 빛나는 광산마을 만들기 사업 성료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합동 폐광마을 재생사업 추진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인호)는 3개월 간 본부 노동조합(위원장 김종배)과 함께 진행한 ‘빛나는 광산마을 만들기’ 활동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9일 밝혔다.

‘빛나는 광산마을 만들기’는 고리원자력본부 노조의 주도하에 1970년대 광산폐쇄로 인해 쇠퇴한 부산시 기장군 일광면 원리 일대의 광산마을을 살기 좋은 마을로 재생하고자 하는 지역상생 사회공헌활동이다.

광산마을은 과거 조선시대 5대 구리광산으로 꼽힐 만큼 번영했으나 일제의 자원 약탈, 광복 이후 여러 차례 채광과 휴광을 거듭하면서 쇠퇴하기 시작했다.

현재는 50여 세대가 거주하고 있으며 낡은 가옥과 정비되지 않은 길 등 낙후된 환경으로 인해 주민들이 불편함을 겪고 있었다.

이에 이인호 고리원자력본부 본부장과 김종배 고리본부 노조위원장, 고리원자력본부 노조원들은 지난 6월부터 마을 꽃길 조성활동, 배수로 관리 및 환경정화, 코스모스 꽃밭길 조성, 취약계층 보일러 교체 및 온수매트 지원 등 광산마을을 재생시키는 자원봉사활동을 꾸준히 전개해왔다.

김종배 노조위원장은 “노경(勞經)이 함께 땀을 흘려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어서 보람을 느끼며 한층 성숙한 노경관계를 구축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이인호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앞으로도 고리원자력본부는 노경이 하나가 돼 지역의 그늘진 곳을 살피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