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올인원 주방가전 판매량 증가
중국 올인원 주방가전 판매량 증가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레인지, 환풍기, 살균소독기, 수납함 등 결합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중국에서 올인원 주방가전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중국 주방가전시장에서 가스레인지에 환풍기, 살균소독기, 수납함 등을 결합한 올인원 주방가전이 최근 판매량이 증가 추세에 있다. 2018년에 판매량은 전년대비 38% 상승한 174만8,000대, 매출액은 43.9% 상승한 129억2,000위안을 기록했다. 특히 2018년 온라인 판매량이 전년대비 100.1% 상승한 42만3,000대, 매출액은 136.6% 상승한 26억7,000위안으로 2배 증가했다.

올인원 주방가전의 주요기업 5개 기업이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가전 대기업 TCL, 아오커쓰, 메이디, 하이얼도 올인원 주방가전시장에 뛰어들었다.

훠싱런 20.2%, 썬거 10.1%, 메이다 8.5%, 이티옌
9.1%, 솨이펑이 5.8%로 전체 53.7%를 차지하고 있으나 아오커쓰 시장점유율이 2017년 0.2%에서 4.7%, 메이디는 1.4%에서 4.6%로 크게 성장해 시장 변화가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