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가스얼라이언스’의 도전에 거는 기대
[기자수첩]‘가스얼라이언스’의 도전에 거는 기대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9.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재강 기자

[투데이에너지] ‘영역 파괴’란 말로 표현하는 게 맞을 듯 싶다. 다름 아닌 기존 영역에서 새로운 영역으로 사업 확장진출을 시도한 도시가스업계를 두고 하는 말이다. 지난달 29일 광역 5개 도시가스사 경동도시가스, 대성에너지, 미래엔서해에너지, 씨엔씨티에너지, 해양에너지가 ‘가스얼라이언스’를 출범시켰다.

공동으로 신성장동력사업을 발굴·협력해 시장을 선점하자는 게 얼라이언스의 기본취지다. 특히 출범식을 통해 공식적으로 에너지신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는 점에서 업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제는 도시가스사도 신시장을 개척하지 않으면 변화하는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는 냉혹한 현실을 인식시켜줬기 때문이다.

얼라이언스는 우선 DR(수요자원)과 소규모 전력거래중개업을 주요 사업 아이템으로 잡았다. 앞서 말한 영역 파괴의 주요 사례이기도하거니와 과연 성과를 낼 수 있을까에 대한 질문도 자연스럽게 든다.

실제 두 시장은 아직 주도권을 잡은 기업이 없다. 에너지인터넷, 주요 통신사 등이 경쟁자이지만 초기인 만큼 도시가스사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 간과해서는 안 될것은 공동이라는 단어다. 얼라이언스는 개별로 하기에는 자본 등에 아쉬울 수 있는 점을 여럿이 뭉침으로써 위험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또한 참여사가 보유하고 있는 영업망을 십분활용한다면 시장의 주도권을 잡을 수 있다는 게 얼라이언스의 설명이다.

이는 결국 ‘규모의 경제’를 통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뜻으로 무한경쟁시대에 살아남는 법을 얼라이언스 스스로가 제시해줬다. 그런 점에서 이번 출범은 업계가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의 모범사례가 되지 않을까 한다.

다만 여기에는 실제 성과와 연결돼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따른다. 그러기 위해서는 참여사간의 원활하고 유기적인 업무협조체계가 필요할 것이다.

닻을 올린 만큼 얼라이언스의 도전이 성공의 결실로 이어지기를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