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자력 인재 사고 예방 총력
한수원, 원자력 인재 사고 예방 총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빛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재발방지 이행대책 수립
인적오류 재발방지 위한 운영시스템 획기적 개선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 5월 10일 발생한 한빛원전 1호기 원자로정지 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한 11개 과제를 수립,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원자력안전위원회 특별조사와 자체감사 및 점검을 통해 이번 한빛1호기 사건의 문제점은 △원자로 운전원의 직무 역량 부족 △정비원의 제어봉 조작 △시험 중 출력 변화에 대한 감시 소홀 △출력 급변 시 조치 미인지 △매뉴얼 미준수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수원은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원안위가 제시한 과제에 더해 한수원 자체 과제 11개를 추가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인적오류 재발방지 위한 운영시스템 획기적 개선

원전 현장 운전부서의 비핵심업무 조정 등으로 원자로 운전원들이 ‘발전소 상태 감시·진단’과 ‘기기 작동·시험 시 절차 준수’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또한 중복적인 지원(품질, 감시, 감사 등) 관련 조직 및 기능을 개선하고 과감한 역할 정리 및 통폐합 추진으로 발전소 운영·정비 중심으로 인력을 보강한다.

주제어실 내 운전원의 운전행위를 수시로 감시·지원하고 운전원이 미처 파악하지 못한 리스크 요인을 사전에 발굴할 수 있도록 보조 원자로 운전원(Auxiliary Reactor Operator) 신설을 추진한다.

지역적으로 떨어져 있는 동일 노형 발전소(한빛1발, 고리2발)간에 운전경험 공유, 문제점 개선 등이 좀 더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인력 순환대책을 마련한다.

특히 원전본부장, 발전소·실장 등이 발전소를 안전하게 운영하고 있는지 경영자 관점에서 스스로 관찰해 개선사항과 해결책을 도출할 수 있는 자체 평가제도를 도입한다.

◇원전 운영능력 향상을 위한 기술지원 대폭 강화

발전소 기동 단계의 품질검사 입회를 확대하고 정비분야 취약요소에 대한 정밀 진단을 위해 한수원과 협력사 간 통합 TFT 운영 및 국제적 신뢰도가 있는 전문기관으로부터 정비분야 특별진단을 시행한다.
 
글로벌 수준의 원전 운영관리(리더십, 운전, 정비 등 8개 분야)를 위해 발전소 종사자의 태도와 관리감독 수준을 정기적으로 점검·평가한다.

본사 경영진의 현장경영을 통한 핵심 경험 공유, 운전·정비분야 절차 및 기본수칙 준수 강조 등으로 전 직원의 안전의식 내재화를 도모한다.

◇발전소 주변 지역사회·국민 소통 확대

지역주민을 대표하는 기관(원전 민간환경감시기구 등)의 관련자가 필요시 원전이 안전하게 운영되는지 직접 확인이 가능하도록 하며 원전 정보공개 전용 포털 ‘열린원전운영정보’ 운영 개시, SMS 알리미(문자메시지) 신청 접근성 개선(PC → 핸드폰)을 통한 원전 이슈 정보 수신자를 확대한다.

원전본부장이 지역사회와 언론 대상으로 정기설명회(분기 1회), 수시설명회(현안발생 즉시)를 개최, 시행한다.

한수원은 일부 세부 추진과제별 로드맵을 수립해 이행에 착수했으며 이에 대한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은 향후 회사의 정책과 운영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추진 과제의 이행 현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정부에 보고하는 것은 물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등 세부 이행계획을 성실히 수행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원전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한수원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적극적이고 책임감 있는 자세를 가진 리더들을 전진 배치시켜 당면한 위기상황을 해소하고 경영의 빠른 정상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