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수소·전기차’ 보급 지원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수소·전기차’ 보급 지원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445대, 전기차 3051대 추가보급···555억원 지원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서울시는 최근 정부 추가경정예산이 확정됨에 따라 하반기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지난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수소차 및 전기차부문 지원도 대폭 확대된다.

이번에 서울시에서 확보한 미세먼지 관련 추경예산은 총 2,235억원(국비1,327억원, 시비908억원)이다. 

이번 추경예산은 △수소차 및 전기차 보급(555억원) △운행경유차 저공해사업(905억원) △도로분진 청소차량 도입확대 (182억원)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102억원)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75억원) △지하철 공기질 개선사업(416억원) 등에 투입된다.

특히 이번에 555억원을 추가배정받는 친환경차 보급의 경우 친환경차 보급촉진을 위해 전기차 3,051대, 수소차 445대를 추가로 보급한다. 

구매보조금은 전기승용차기준 1대당 최대 1,350만원, 전기이륜차는 경형기준 최대 230만원을 차등 지원하며 수소차는 승용차기준 1대당 3,500만원(차량가액의 약 50%), 버스기준 1대당 4억원을 정액지원한다.

한편 운행경유차 저공해사업에 905억원을 배정하고 교통부문 배출원 관리를 위한 노후경유차 저감장치부착 및 폐차지원을 확대한다. 

조기폐차지원은 1대당 165만원씩 1만8,000대, 저감장치 부착지원은 1대당 390만원씩 1만5,000대를 추가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LPG화물차 신차구입도 1대당 400만원으로 100대를 확대한다.

아울러 도로분진 청소차량 도입확대에는 182억원을 배정해 도로에서 비산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도로먼지 청소차를 65대 추가 보급한다. 또한 물청소차 48대, 노면청소차 12대, 먼지흡입청소차 5대를 추가로 구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에는 102억원을 배정해 2020년부터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 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영세사업장의 부담완화를 위해 이번 추경에 신규로 편성한 사업이다. 소규모 사업장(4,5종) 130개소의 노후 대기오염 방지시설 개선 및 신규 설치비용을 지원한다.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에는 75억원이 배정되며 일반 가정용 보일러와 비교해 질소산화물(NOx) 배출이 1/8에 불과한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3만7,500대를 추가로 지원하고 지원금도 1대당 16만원에서 20만원으로 높여 올해 하반기까지 총 5만대를 교체‧지원할 예정이다.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에도 416억원이 지원되는데 환기설비 교체 개선 1개역, 자동측정망 147대, 지하역사 공기정화설비 2,040대, 지하철차량 내 공기질 개선장치 400대, 터널 본선의 환기설비 집진효율 개선 224대를 설치·개선한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미세먼지는 시민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우선적으로 다뤄져야 할 중요한 현안이다”라며 “서울시는 추경예산 대규모 편성뿐만 아니라 하반기 내 전액 집행을 목표로 미세먼지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