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硏·LS산전, 세계 최대 ‘직류 에너지자립섬’ 조성
전력硏·LS산전, 세계 최대 ‘직류 에너지자립섬’ 조성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거차도 태양광·ESS 직류배전 더해 효율 향상
서거차도에 설치된 태양광, 풍력발전소 전경.
서거차도에 설치된 태양광, 풍력발전소 전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가 발전원과 배전망 모두 100% 직류를 사용하는 세계최대 직류(DC) 아일랜드(Island)로 변신했다.

최근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과 LS산전은 진도군과 함께 ‘서거차도 저압 직류배전망 구축 및 운영 실증사업’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16년 6월부터 직류에너지생태계 구축을 통해 서거차도 등 도서지역의 고질적인 전력난을 해소하고 세계적으로도 초기 단계에 있는 직류배전 관련 핵심 기술 선점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전력연구원과 LS산전은 서거차도에 기존의 디젤발전기를 대신해 200kW급 태양광, 100kW급 풍력발전, 1.5MWh급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직류전기를 생산하고 저장하는 신재생에너지전원을 구축했다.

이와 함께 직류배전망, 에너지통합운영시스템, LED가로등, 전기카트, 직류디지털가전 등 직류생태계를 조성해 직류를 교류 전기로 변환할 때 발생하는 전력 손실을 줄임으로써 에너지효율이 약 10% 이상 향상 됐다.

직류는 일정하게 한 방향으로 흐르는 전류로 시간에 따라 전류 크기와 방향이 주기적으로 변하는 교류(AC)에 비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이다.

지금까지 직류는 변압의 어려움 등으로 교류에 비해 주목받지 못했으나 최근 전력 반도체 기술의 발달로 직류변압이 손쉬워 지면서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장거리 송전은 직류가 교류보다 전력 손실이 적어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전기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에너지효율이 높은 직류배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인터넷데이터센터(IDC), 공장 등 전력 소모량이 많은 사업장에 우선 적용 될 것으로 보인다.

전력연구원은 도서지역에서 확보한 직류배전 기술을 기반으로 본격 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하반기 중 빌딩에 직류전력을 공급하는 ‘1.5MW급 직류공급시스템 구축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LS산전은 직류 전용 스마트 전력기기 등 관련 사업 역량을 확보하고 신재생에너지 산업 확대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유럽, 중국, 동남아 등 글로벌 직류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하고 있다.

전력연구원의 관계자는 “이번 실증 사업이 한전의 직류 배전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에 올라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 했다”라며 “직류 생태계 확대를 통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S산전의 관계자는 “선제적인 투자로 직류 전용 기기부터 초고압직류송전(HVDC) 등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라며 “4차산업혁명과 에너지전환으로 확대되는 직류시장에서 맞춤형사업모델을 개발해 기회를 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