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재 가스안전公 이사, 반도체 사업장 현장점검
이연재 가스안전公 이사, 반도체 사업장 현장점검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하이닉스서 핵심소재 수출규제 대응 협력방안 모색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는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해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 대응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사진 우 2번째)는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해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 대응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이연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가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제한 조치로 인한 국내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효과적인 안전관리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2일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는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안전관리 지원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다량·다종의 특수가스 및 유해화학물질 취급하는 만큼 사고 발생 시 큰 피해가 우려되는 반도체 사업장에 대한 안전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현장을 점검하고 SK하이닉스 안전관리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연재 안전관리이사는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기업의 어려움을 지원하기 위해 패스트트랙 제도를 운영하며 유해화학물질 관련 시설 설치 시 30일 가량 소요되는 검사처리기간을 5일로 단축하기로 했다”라며 “지정 담당자를 배치해 업계의 애로사항을 즉시 해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특수가스 및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이 혼재돼 있는 대형 사업장은 사고발생 시 확산에 의한 2차 피해 범위가 크므로 사전 예방점검이 중요하다”라며 “고위험 시설이 집중돼 있는 SK하이닉스 반도체 사업장의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