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전자파 시험설비 구축 ‘Kick-off’ 회의 개최
가스안전公, 전자파 시험설비 구축 ‘Kick-off’ 회의 개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비용 및 시간 단축, 해외 인증비용 절감 등 기대
허영택 가스안전공사 기술이사는 전자파 시험설비 구축 ‘Kick-off’ 회의를 가진 후 기념 촬영을 했다.
허영택 가스안전공사 기술이사는 전자파 시험설비 구축 ‘Kick-off’ 회의를 가진 후 기념 촬영을 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 산업가스안전기술지원센터(이하 산안센터)는 22일 독성가스검지기 및 가스연소기기 KS 인증 시스템 구축을 위해 ‘2019년 전자파 시험설비 구축 TFT Kick-off 회의’를 개최했다.

이 날 회의에서는 전자파 시험동 구축을 위한 세부 일정 및 실행계획을 점검했다.

또한 독성가스 조성 및 후처리 방안과 안전 확보 방안, 가스연소기기 시험을 위한 LPG, LNG 공급방안 등 성공적인 전자파 시험설비 구축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이번 전자파 시험설비 구축을 통해 KS C ISO/IEC 62990-1 규격에 명시된 독성가스 검지기와 관련된 모든 시험을 자체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One-Stop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독성가스 시설에 설치되는 검지기에 대한 성능향상과 신뢰성 확보를 통해 가스사고 예방에 기여하고 기업의 개발비용 절감 및 시간 단축과 해외 인증비용 절감으로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영택 가스안전공사 기술이사는 “이번 전자파 시험동 구축을 통해 지금까지 해외에서 전자파 인증을 받아야 했던 독성가스 검지기 기업들과 가스연소기기 관련 기업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 독성가스 관련 국내 최고의 전문기관으로서 공사는 맡은 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