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자동차시장 ‘친환경’ 열풍
스웨덴 자동차시장 ‘친환경’ 열풍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보너스 시스템으로 친환경차 확대 유도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최근 코트라(KOTRA) 스웨덴 스톡홀름 무역관에 따르면 스웨덴 자동차시장에 친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

스웨덴 정부는 지난해 7월 기후보너스 시스템인 ‘Bonus-Malus’를 발효했다. Bonus-Malus 시스템은 자동차 시장에 적용되는 친환경 정책으로 CO₂ 배출량이 높은 차량에 높은 세금을 부과하고 CO₂ 배출량이 적은 차량은 구입 시 보조금을 지원함으로써 온실가스 배출량이 적은 친환경차량의 확대를 장려하는 시스템이다.

그동안 스웨덴 정부는 친환경차량의 보급 확산을 위해 다양한 지원제도를 실시한 바 있다.

2012년까지는 CO₂배출량이 140g/km 이하 차량에 보조금을 지급했고 2013년부터는 CO₂ 배출량이 50g/km이하인 전기자동차와 전기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량으로 기준을 강화했다.

M. Bergman 스웨덴자동차협회 회장은 “올해는 경기위축으로 자동차 판매량이 전년대비 소폭 감소한 33만5,000대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총 판매량은 감소하지만 기후보너스차량의 성장세는 계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스웨덴은 오는 2030년까지 교통분야에서 화석연료를 퇴출시키고 2045년까지는 온실가스 배출을 제로화한다는 에너지 정책을 실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