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소비구조개혁 통한 에너지효율혁신 기대
[기자수첩]소비구조개혁 통한 에너지효율혁신 기대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나영 기자

[투데이에너지]그동안 에너지전환의 근본적 해결방법은 소비구조를 바꾸는 것이라는 목소리가 높았다.

현정권이 들어서면서 신기후체제에 따른 에너지전환정책을 내세웠다. 이후 정부는 미세먼지 대책과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에너지기본계획을 수립했으며 이어 앞으로 수립돼야 할 전력수급기본계획, 집단에너지기본계획, 분산형에너지 로드맵까지 에너지전환을 이루기 위한 제반을 다져가고 있다.

에너지전환에 대해서는 아직도 의견이 분분하다. 지속가능할 것이냐 하는 문제가 그 핵심이다. 에너지전환을 지속하기 위한 여러 가지 대안들이 전문가들의 입을 통해 나오고 있다. 먼저 에너지가격이 현실화 돼야 하며 소비구조를 전면 개편해야 한다는 것이다.

에너지가격이 원가 이하로 턱없이 낮은 가운데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을 지불해야 하는 친환경에너지를 확대하는데 있어서 동조는 하면서도 선뜻 내 주머니를 열어 줄 소비자는 극히 드물 것이다. 그동안 낮은 가격의 에너지를 사용하는데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생각과 행동은 다를 수밖에 없다. 이를 탓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말한다. 결국은 소비구조를 혁신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고효율의 제품들을 통해서 에너지소비량을 줄이는 방법이 최선이라는 것이다. 정부가 발표한 에너지효율 혁신전략 역시 여기에 기인한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기존의 에너지관리시스템을 비롯해서 일반 소비자들 모두가 에너지효율화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제도를 재정비하는 것이다.

정부는 제1의 에너지가 에너지효율이라고 말한다. 항상 후순위에 놓여있던 에너지효율, 에너지절약이 신기후체제의 온실가스 감축 이슈에서 제일 앞에 놓이게 된 것이다. 에너지효율정책들에 대해 정부가 줄을 세웠고 이를 보다 세밀하게 시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만큼 소비구조개혁을 통한 에너지효율혁신은 지속가능하고 실현성이 높은 에너지정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