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23일 두바이유 등 국제유가 하락
[국제유가] 23일 두바이유 등 국제유가 하락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3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를 비롯해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 등이 모두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1.18달러 하락한 54.17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58달러 하락한 59.34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기준 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86달러 하락한 59.43달러에 마감됐다.

23일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 분쟁 격화, 미 기준금리 추가인하 불확실성 증대, 중동 지역 긴장 완화 가능성 등으로 하락했지만 미국의 원유 시추기 수 감소, 미 달러화 약세 등은 유가 하락폭을 제한했다.

중국 상무부는 9월1일부터 75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관세부과 대상은 원유, 농산품, 소형 항공기 등 5,078개 품목으로 9월1일과 12월15일에 나눠서 부과될 예정이다.

미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관세부과에 대해 미국 기업들은 중국 생산 외에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하며 당장 철수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연준(Fed) 파월 의장이 현지시간으로 23일 잭슨홀 미팅 연설에서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 뚜렷한 신호를 보내지 않음에 따라 금리 추가인하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대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로이터는 밝혔다.

이란의 Zarif 외무장관은 핵 합의(JCPOA) 유지 관련 프랑스 대통령과 진행한 회담이 생산적이었다고 발언했다.

23일 기준 미국의 원유 시추기 수는 전주대비 16기 감소한 754기를 기록했다고 Baker Hughes는 밝혔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53% 하락한 97.64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