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원전 리스크 평가 교육 실시
원자력硏, 원전 리스크 평가 교육 실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률론적 안정성 평가 기법 산업체 전수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 및 리스크 정보 활용 교육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 및 리스크 정보 활용 교육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원자력 산업 종사자들의 원전 안전성 평가 능력 향상을 위해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 및 리스크(risk) 정보 활용 교육’을 26일부터 9월 14일까지 연구원 내 원자력교육센터에서 실시한다.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이번 교육에는 실제 원자력발전소를 운전하는 현장 운전원을 비롯해 원자력 안전 관련 산업체 종사자 등 20여명이 참가해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PSA; Probabilistic Safety Assessment)’ 방법 및 활용 방안에 대해 교육을 받는다.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PSA)’는 원전의 안전성을 가장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원전 사고는 사례가 많지 않아 고전적인 통계기법을 사용하기 어렵다. 이 경우 PSA 기술을 활용하면 기기 작동이 실패 또는 고장 날 확률을 논리적으로 재결합해 원전의 리스크를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번 교육에서 참가자들은 원자로 운전 중 기기 이상 또는 운전원의 오류로 인해 발생하는 ‘내부사건’과 지진, 화재, 침수, 쓰나미 등 자연재해로 인한 ‘외부사건’을 분석하는 PSA 방법에 대해 배우게 된다.

특히 PSA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데이터 정량화 과정을 익히고 한국표준형원전 데이터를 활용한 실습 심화교육을 받는다.

원자력연구원은 이번 교육을 통해 원전 관련 산업체에 PSA 기술을 전파함으로써 원전 안전성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