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中 최초 수소 비전관 개관
현대車, 中 최초 수소 비전관 개관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이 쓰지광장서 26일부터 약 2주간 운영
현대자동차그룹 수소 비전관 ‘Hyundai Hydrogen World’ 내 넥쏘 공기정화 시연존의 모습.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 등 해외 수소차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중국 상하이 쓰지(世紀)광장에 수소전기자동차 기술과 친환경 수소에너지를 통한 미래 수소사회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수소 비전관 Hyundai Hydrogen World(现代氢世界)를 개관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이병호 현대‧기아자동차 중국사업총괄 사장을 비롯해 티나 마리아(Tina Maria Sateraas) 유엔개발계획(UNDP) 중국 부대표, 장퉁 중국 동제대학(同济大学) 연료전지자동차 기술 연구소 소장 등 주요 관계자들과 현지 언론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중국 수소 비전관 오픈이 그동안 축적해온 수소전기차 관련 기술력과 미래 수소사회에 대한 비전을 중국시장에 전달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수소 비전관이 위치한 상하이 쓰지광장은 상하이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난징동루 보행거리의 중앙에 위치해있다.

현대자동차는 Hyundai Hydrogen World 전시관을 8월26일부터 9월8일까지 약 2주간 운영할 예정이다.

406 규모로 조성된 수소 비전관 Hyundai Hydrogen World는 △넥쏘 공기정화 시연존 △수소미래사회 체험존 △수소전기차 절개차 전시존 △미래 모빌리티 체험존 △China Voice&Answer존으로 구성돼 관람객들이 수소에너지와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넥쏘 공기정화 시연존은 관람객들이 수소전기차 넥쏘의 공기정화기능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매시간마다 공기정화기능 시연을 2회씩 진행할 예정이다.

수소미래사회 체험존은 수소연료전지기술 발전에 따른 수소에너지 생태계구축과 자율주행차를 비롯해 가정과 산업에서 수소연료전지기술이 사용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머지않은 미래에 펼쳐질 수소 사회를 간접적으로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수소전기차 절개차 전시존에는 넥쏘 절개차 모형과 수소탱크가 전시돼 수소전기차 구조에 대한 이해와 수소전기차의 안정성에 대해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미래 모빌리티 체험존은 동작 모션 인식을 통해 넥쏘가 만드는 미래 모빌리티 생활을 가상 체험하는 것이 가능하다.

China Voice&Answer존에서는 ‘수소’ 및 ‘친환경’을 주제로 중국 어린이들과 진행된 인터뷰 영상, 수소와 수소전기차에 대한 궁금증을 다룬 수소전문가 인터뷰영상 등을 통해 수소에너지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병호 중국사업총괄 사장은 “현대자동차는 중국 정부의 신에너지 개발 정책에 적극 호응하고, 보다 많은 중국 대중들에게 수소전기차 관련 지식을 보급할 계획”이라며 “수소 비전관을 통해 그동안 현대자동차가 축적해온 기술력과 미래 수소 사회에 대한 비전을 널리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대자동차의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인 중국에서 머지않아 다가올 수소경제 산업분야 ‘퍼스트 무버’의 이미지를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세계 최고 수준 친환경 미래차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고객과의 다양한 소통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수소리더십을 지속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말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FCEV)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을 공개하고 오는 2030년 국내에서 연 50만대 규모 수소전기차 생산체제를 구축, 글로벌 수소전기차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간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