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남미 최대 태양광전시회 참가
한화큐셀, 남미 최대 태양광전시회 참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솔라 사우스아메리카’서 참가 주력제품 소개
인터솔라 South America 한화큐셀 부스.
인터솔라 South America 한화큐셀 부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화큐셀은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개최되는 태양광전시회 ‘인터솔라 사우스아메리카 2019 (Intersolar South America 2019)’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회는 세계적인 태양광전시회 ‘인터솔라’의 지역 전시회 중 하나로 26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2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남미 최대 태양광전시회다.

지난해 한화큐셀은 성공적인 남미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고자 이번 전시회에 최초로 참가했다. 브라질 진출 첫 해 한화큐셀은 세계 태양광산업을 선도하는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시장에 성공적인 첫 발을 내디뎠다. 올해는 남미시장에서 더욱 확고한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2년 연속 전시회 참가를 결정했다.

브라질은 2016년을 기점으로 태양광시장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남미 최대 태양광시장으로 떠올랐다. 특히 최근에는 주택 및 상업시설에 태양광설비를 설치하는 사례가 증가하면서 좁은 면적에서도 많은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고효율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 같은 시장 변화에 발맞춰 한화큐셀은 이번 전시회에서 높은 효율과 출력을 갖춘 단결정 태양광모듈 큐피크(Q.PEAK)와 큐피크 듀오(Q.PEAK DUO)를 선보일 예정이다. 두 제품은 기존 판매하던 다결정모듈보다 높은 성능과 장기적 안정성을 보유하고 있어 고급화된 현지 고객 니즈를 효과적으로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남미는 태양광발전에 유리한 기후환경과 높은 성장가능성을 보유하고 있어 전략적 중요도가 높다”라며 “브라질시장을 중심으로 남미시장에서 확고한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프리미엄제품군을 기반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