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27일 두바이유 ↓, WTI․Brent유 ↑
[국제유가] 27일 두바이유 ↓, WTI․Brent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7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가 하락한 가운데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 등은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1.29달러 상승한 54.93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0.81달러 상승한 59.51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기준 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52달러 하락한 58.07달러에 마감됐다.

27일 국제유가는 높은 감산이행률, 지난주 미 원유재고 감소 추정, 이란의 對미 대화 거절, 미 달러 약세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지만 중동 긴장 완화 가능성과 미 무역분쟁 해소 난망 등은 유가 상승폭을 제한했다.

산유국 공동감산점검위원회(JMMC)는 감산 참여 산유국들의 7월 이행률이 전월대비 22%p 상승한 159%에 달한다고 밝혔고 올해 하반기에 상당량의 석유재고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 석유협회(API)는 지난주 미 원유재고가 전주대비 약 11만1,000배럴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했고 시장 관계자들은 210만배럴 가량 줄었을 것으로 예상했다.

26일 미 트럼프 대통령의 이란과 대화 가능 시사 발언에 대해 다음날인 8월27일에 이란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이 제재를 해제하지 않으면 대화할 의향이 없으며 국익이 충족되지 않으면 핵합의 이행 범위 계속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14% 하락한 97.90을 기록했다.

London Capital Group의 한 관계자는 만약 미국과 이란의 대화가 성사돼 중동 긴장이 누그러질 경우 유가가 배럴당 5~10달러 가량 하락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이 무역협상 요청 전화를 했다는 미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중국 고위 관계자가 미국과 전화 통화를 한 적이 없다며 부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