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 추진
정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 추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양성에 매년 4억5,000만원 투입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7일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참여대학 교수, 참여기업,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반도체 소재·부품·장비기술 인력양성 사업’ 출범식을 개최했다.

올해부터 시작하는 이번 사업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업계가 그간 지속적으로 요청한 인력양성을 위한 석사학위과정과 비학위형 단기과정 2가지 트랙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석사학위과정은 산업계 수요를 기반으로 한 교육과정 설계, 참여기업과 산학프로젝트 연계 수행 등을 통해 졸업 후 즉시 활용가능한 고급 R&D인력을 배출하는 한편 단기과정은 컨소시엄 기업 재직자, 참여대학 학생 등을 대상으로 실습설비를 활용한 교육과정을 운영함으로써 교육참여자의 실무능력 제고를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주관기관인 반도체산업협회는 사업수행을 위해 6개 대학, 41개 중소·중견기업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한다.

참여 대학은 관련 분야 인력양성 경험과 실적을 보유한 대학으로 특히 학부생 대상 반도체장비 전공트랙과정을 운영 중인 대학을 중심으로 구성해 학부에서 석사까지 교육과정을 연계한다. 연간 40여명을 신규 선발하며 매년 약 4억5,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참여기업은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력 수급에 애로가 있는 중소·중견기업으로 구성해 배출인력이 해당 기업에 연계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산업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총 300명(연 60명)의 고급 연구개발(R&D) 인력 양성을 지원해 국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기술 수준 및 기업 경쟁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유정열 산업정책실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양성된 인력이 반도체분야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장기적으로 반도체 산업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성장을 뒷받침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정부는 앞으로 반도체 소재·부품·장비기업을 비롯해 산업 전반에 실무능력을 갖춘 전문인력이 지속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