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글로벌 시장 선점 위한 지속적 지원 필요
[사설]글로벌 시장 선점 위한 지속적 지원 필요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9.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산업통상자원부가 내년도 예산안을 전년대비 23% 증액된 9조4,608억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이 가운데 에너지전환을 위한 재생에너지 확대 예산이 1조2,470억원으로 전년보다 1,110억원 증액됐으며 신재생에너지 설비보급과 생산설비, 핵심기술개발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시장선점을 위해 미래자동차분야의 내년 예산규모를 2019년 1,442억원에서 2020년 2,165억원으로 확대했으며 로봇, 수소경제 등 신산업분야와 인력양성에 대한 지원도 강화할 예정이다.

수소경제 로드맵을 이행하기 위해 올해 530억원 수준에서 내년도 938억원으로 관련 예산을 증액하고 수소생산기지 구축에 294억원 연료전지·수소전주기 기술개발에 513억원 등 2019년대비 주요예산을 확대 편성했다.

또한 원전수출, 원전해체산업육성, 기술개발 등 원전 생태계 유지를 지원하기 위한 예산을 884억원 규모로 확대해 2019년 728억원에 비해 100억원 이상 증액됐다.

이어 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실증 및 양산 테스트베드, 신뢰성 보증 등을 전주기적으로 연계 지원하기 위해 산업부 소관 예산을 올해 6,699억원에서 내년도 1조2,716억원으로 대폭 증액 편성한 것은 눈에 띄는 부분이다.

산업부의 이번 예산 증액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100대 핵심 전략품목의 조기 공급안정화와 소재·부품·장비산업 등 전반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정부의 탈원전·탈석탄 정책으로 인해 앞으로 화석에너지 사용이 어려워질 것에 대비해 신재생에너지산업 기술개발과 육성 등과 같은 분야에 투자 확대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정부가 이번 신재생분야의 증액 투자는 바람직한 방향이고 올바른 결정 중에 하나로 보인다.

또한 차세대전력반도체, 산업미세먼지저감, 융합디자인 등 인력부족이 예상되는 분야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집중 육성도 필요하다.

이제 정부는 에너지신산업을 육성하고 발전시켜 미래 성장 동력 산업으로 키우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지원과 투자가 필요한 만큼 내년도 예산증액 뿐만 아닌 앞으로도 지속적인 예산 확보를 통해 에너지신산업의 다양한 지원 및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육성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