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에너지분야 스타트업 결선심사 진행
에너지公, 에너지분야 스타트업 결선심사 진행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패널 무인세척로봇 등 수상
에너지분야 스타트업 시민참여 공개 결선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에너지분야 스타트업 시민참여 공개 결선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 4일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에너지분야 스타트업 시민참여 공개 결선심사를 개최했다.

수상팀은 상패와 부상으로 대상(1팀) 1,000만원, 최우수상(2팀) 500만원, 우수상(4팀) 200만원, 창의상(5팀) 100만원을 수여받았다.

최종결선 수상팀은 총 12개 팀으로 △대상은 태양광 발전효율을 향상 시키는 무인 세척·제설로봇 아이디어를 낸 리셋컴퍼니(주) △최우수상은 내 마음대로 끼워 쓰는 LED 모듈 아이디어의 라잇(예비창업자), 에너지절감 내부 투시 소형 냉장고 아이디어를 낸 (주)인투시 등이 수상했다.

에너지분야에 신규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에너지분야 적정기술 활용 스타트업은 지난 6월 공모전을 통해 선정돼 1:1 피칭교육, 전담 금융 컨설팅 등 기업 역량강화를 위한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거쳐 결선 심사에 임했다.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은 스타트업 제품에 대한 △아이디어의 우수성 및 차별성 △사업화 필요성 △현장 적용 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순위를 결정했다.

이번 결선심사 결과는 일반 시민투표도 반영했는데 시민들은 12개 스타트업의 발표내용을 듣고 제품에 대한 개발 배경, 차별성, 실현 가능성 등을 고려해 가장 선호하는 기업에 투표했다.

이상홍 에너지공단 부이사장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이 우리 공단의 스타트업지원사업의 혜택을 적극 활용해 성공적으로 에너지시장에 진출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