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대규모 치어 방류 농어촌 상생 ‘앞장’
서부발전, 대규모 치어 방류 농어촌 상생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지역 수산종자 매입·방류사업 시행
서부발전과 서산 수협, 만대어촌계장 등 관계자들이 치어를 방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부발전과 서산 수협, 만대어촌계장 등 관계자들이 치어를 방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5일 충남 태안군 만대 일대에서 서산 수협 지도과장, 만대어촌계장 등 유관기관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안지역 수산종자 매입방류사업’을 시행했다.

이날 방류한 수산종자는 조피볼락 종자 약 22만7,000마리로 지난 7월24일 1차로 방류한 86만3,000마리와 8월16일 2차로 방류한 59만6,000마리를 포함, 총 3회에 걸쳐 165만9,000마리를 만대, 학암포, 통개항에 방류해 태안 연안해역의 수산자원 육성과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부발전은 지난 2017년 태안군과 수산종자방류사업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2018년 6월(참돔 72만미)과 7월(꽃게 79만5,000미) 2차례 수산종자 매입·방류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이 밖에도 서부발전은 발전소 온배수 활용 수산양식산업 개발과 시설원예단지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태안군 노인일자리 창출사업과 발전소 주변지역 학생 대상 교육재능기부 사업, 지역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사업 등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을 위한 ‘사회적 가치 실현형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