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태양광발전시간 1위는 ‘충북 청주’
8월 태양광발전시간 1위는 ‘충북 청주’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라커넥트, ‘발전왕 선발대회’ 8월 결과 발표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태양광 비즈니스 플랫폼 솔라커넥트(대표 이영호)가 발전왕 선발대회 8월 리그를 진행한 결과 충청북도 청주에 위치한 발전소가 발전시간 전국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전왕이란 월 평균 발전시간 기준 각 지역별 1위를 선발하는 대회로, 태양광발전소 관리 및 운영의 중요성을 알리는 한편 소유주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8월 첫 시행됐다. 1위 발전소 소유주에게 50만원 상당의 상금을 제공하며 추첨을 통해 열화상진단, 예초 등의 O&M 이용권을 증정한다.

8월 리그 참여자 중 전국 발전시간 1위는 충청북도 청주에 위치한 발전소가 차지했다. 해당 발전소는 평균 발전시간 5.11시간, 설비용량 100kW급으로 일반적으로 일사량이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진 전북 지역 1위 발전소의 4.57시간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예상 매출(추정 수치)도 타 지역 1위  발전소 평균치보다 10% 가량 높다.

솔라커넥트에 따르면 참여발전소를 통해 전국 태양광발전소의 주요 면면을 확인할 수도 있다. 설비용량은 100kW급 발전소가 58.5%로 가장 많았고 1MW 미만 발전소 비중은 83%로 나타나 소규모 자원이 증가하는 최근 추세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대회를 통해 모니터링시스템 오류를 먼저 발견, 발전소 소유주의 피해를 최소화한 사례도 눈에 띈다. 일반적으로 같은 지역에 위치한 발전소들은 일사량의 영향으로 유사한 발전량을 기록하게 되는데 특정 발전소만 일간 발전량이 전혀 없거나 매우 낮았던 것. 실제 발전소 소유주에 확인한 결과 통신 장비 오류로 밝혀져 신속한 대응 및 수리를 진행한 사례가 3 건 확인됐다.

김태호 솔라커넥트 온라인서비스이사는 “8월 한달 간 발전왕 선발대회를 운영하며 발전소 시설물의 지속적인 관리와 운영의 중요성을 거듭 확인했다”라며 “향후 데이터와 IT를 기반으로 발전소 운영 효율 증대 및 사업주 친화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솔라커넥트는 2019에너지대전에서 통합 발전소 자산관리서비스 SAEM(SolarConnect Asset & Energy Managemant)을 공개했다. SAEM은 분산자원의 안정적인 운영 및 수익성 향상을 돕고 태양광, ESS, DR 등 다양한 분산자원의 통합적인 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발전왕 선발대회 참가 문의 및 상세 내용은 솔라커넥트 홈페이지 및 문의전화 (www.solarconnect.kr/league, 02-6931-0901 연결 후 9번 입력)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