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태풍 영농피해 농가 복구 지원 총력
농어촌公, 태풍 영농피해 농가 복구 지원 총력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식 사장, 조속한 피해복구 지원 약속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좌 첫번째)이 과수농가를 찾아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좌 첫번째)이 과수농가를 찾아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9일 태풍 링링으로 인한 낙과피해를 입은 나주 봉황면 과수농가를 찾아 피해 농업인을 위로하고 피해현황을 살폈다.

김인식 사장은 “명절 수확을 앞두고 입은 피해라서 더 안타깝다”라며 “전 직원과 함께 영농피해 농가를 위해 조속한 피해복구를 돕겠다”고 말했다.

공사 직원들은 10일과 11일 양일간 영농피해를 입은 농가를 찾아 본격적인 피해복구에 나선다. 직원들은 피해 과수농가에서는 낙과선별과 부러진 가지와 파손 시설물을 정리하고 벼농가에서는 쓰러진 벼를 세우는 등의 작업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