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硏 펨토초 레이저기술, 임플란트 제작 활용
전기硏 펨토초 레이저기술, 임플란트 제작 활용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수‧이병학 선임연구원, 티타늄 표면처리 기술개발·이전 달성
정보수 전기연구원 선임연구원(앞줄)과 이병학 선임연구원이 펨토초 레이저 장비 앞에서 표면처리된 티타늄을 소개하고 있다
정보수 전기연구원 선임연구원(앞줄)과 이병학 선임연구원이 펨토초 레이저 장비 앞에서 표면처리된 티타늄을 소개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1,000조분의 1초(10-15) 초미세 최첨단 펨토초 레이저기술이 임플란트 제작에 활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전기전문 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최규하) 전기의료기기연구센터 연구팀(정보수 선임연구원, 이병학 선임연구원)이 ‘펨토초 레이저를 이용한 티타늄 표면처리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펨토초(Femto second) 레이저는 1,000조분의 1초라는 극히 짧은 시간 폭을 갖는 펄스(Pulse)를 발생시키는 레이저시스템 기술로 전기연구원이 자랑하는 대표 연구성과 중 하나다. 펄스 반복률 및 평균 출력이 높고 장시간의 동작에도 출력 안정성이 매우 우수해 초미세 가공이 요구되는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펨토초 레이저의 상용화 관건 중 하나는 가공속도다. 기존 기술은 펨토초 레이저가 가진 미세 가공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매우 느린 속도로 물질을 가공해 결과물을 얻어냈는데 그러다 보니 하나의 결과물을 얻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돼 산업화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반면 전기연구원이 개발한 기술은 펨토초 레이저가 가진 정밀성의 장점은 계속 살리면서도, 산업화가 가능할 정도의 빠른 가공 속도를 실현해 낸 최적의 표면처리시스템이다. 연구팀은 넓은 시야각을 갖는 렌즈와 고속 회전 거울과의 조화를 통해 펨토초 레이저가 넓은 면적에서도 안정적으로 표면처리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연구팀은 펨토초 레이저의 표면처리 기술을 티타늄 소재에 적용할 경우 티타늄 본래의 특성을 향상시키거나 기능성 표면을 구현하는 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흔히 티타늄은 가볍고 강도가 뛰어나며 무독성 및 높은 생체 적합성 등의 장점으로 주로 의료분야에서 많이 활용된다.

이에 전기연구원의 개발 기술을 활용하면 펨토초 레이저로 티타늄 소재 표면에 마이크로 나노 크기의 구조를 만들어서 티타늄 표면을 친수(親水) 혹은 소수(疏水)한 성질로 만들어 더 뛰어난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

전기연구원이 개발한 기술은 특히 티타늄이 핵심인 임플란트분야나 체내 이식형 의료기기산업에서 가장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펨토초 레이저로 표면이 친수하게 처리된 티타늄으로 만들어진 임플란트는 생체적합도가 높고 골융합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어서 환자의 치료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

반대로 표면이 소수하게 처리된 티타늄으로 만들어진 체내 이식형 의료기기는 몸속의 이물반응(몸에 들어간 물질을 몸이 거부하는 반응) 및 혈액의 응고현상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정보수 선임연구원은 “세계적인 수준의 KERI 펨토초 레이저를 실제 산업에 적용하기 위해 다양한 기초과학 응용분야를 탐색했고 그 중에서도 임플란트 등 의료기기 분야에서 많이 활용되는 티타늄의 표면처리기술에 주목하게 됐다”라며 “레이저, 물질, 광학, 가공시스템분야 동료들과의 협업을 통해 펨토초 레이저의 장점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최적의 표면처리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현재 해당 기술은 재료‧소재부문의 한 전문업체에 기술이전돼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전기연구원 연구팀은 기술이전뿐만 아니라 제품 상품화까지 성공할 수 있도록 업체에 대한 기술자문 및 지원을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