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개발公, 존중받는 일터 만들기 ‘앞장’
새만금개발公, 존중받는 일터 만들기 ‘앞장’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월 11일 상호존중의 날 지정·운영
새만금개발공사가 매월 11일 상호존중의 날을 운영한다.
새만금개발공사가 매월 11일 상호존중의 날을 운영한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새만금개발공사(사장 강팔문)는 갑질, 직장 내 괴롭힘을 예방하고 존중받는 일터 만들기 일환으로 매월 11일을 상호존중의 날로 지정·운영한다.

상호존중의 날에는 상하관계를 떠나 서로 존댓말 쓰기, 올바른 호칭 사용하기, 먼저 웃으며 인사하기, 칭찬 주고 받기 등을 실천한다.

평소 놓치기 쉬운 부분을 실천하며 점진적으로 상호존중하는 조직문화를 조성하자는 취지이다.

강팔문 사장은 “서로가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직원의 직장 내 근무만족도를 높이고 우수인력 유인과 조직 내 인적자원의 잠재력을 극대화해 속도감 있게 새만금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새만금개발공사는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지난 4월에는 갑질 예방교육을, 8월에는 직장 내 괴롭힘 방지 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직급이 신분을 의미하는 조직문화를 개선해 자율적이고 평등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8월1일부로 공공부문 최초로 직급제를 폐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