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전기버스에 원격관제시스템 적용
현대車, 전기버스에 원격관제시스템 적용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운행 기록계‧위치 관제 등 다양한 기능 적용
(좌)현대자동차 전기버스 일렉시티와 (우)배터리 충전 현황, 배터리 상태, 주행 가능 거리등 전기버스의 주요기능이 원격관제시스템에 연동된 실시간 모니터링 화면.

[투데이에너지 박설민 기자] 현대자동차가 KT와의 협업을 통해 전기버스의 실시간 차량관제를 통한 효율적인 배차 및 경로 관리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실시간 차량 위치 조회, 차량 운행 정보 등 차량과 관련된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및 관리가 가능한 전기버스전용 원격관제시스템(FMS: Fleet Management System)을 개발하고 올해부터 적용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원격관제시스템 적용으로 실시간 전기버스 관제를 통한 효율적인 배차 및 경로 등 체계적인 전기버스 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차량 고장 안내, 법규 위반 예방 등 실시간 안전운전 유도를 통한 성숙한 운전 문화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KT와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술 협업을 통해 개발한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은 △전기버스 전용 전기차 관제 △위치 관제 △디지털 운행 기록계(Digital Tacho Graph, DTG) 관제 등 다양한 기능을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전기버스 전용으로 마련된 ‘전기차 관제’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배터리 상태, 주행 가능 거리 등 전기버스의 주요기능을 관제 시스템에 연동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한 효율적인 차량운영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차고지에서 통합적으로 차량 관리가 가능하도록 차량별 종합된 정보를 제공한다.

‘위치 관제’는 유·무선 통신망으로 획득한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실시간 차량 위치 조회, 배차 시간 조정, 사고 발생 위치 확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털 운행 기록계 관제’는 실시간 차량 관제 및 운행정보 분석을 통해 친환경 경제운전, 안전운전 습관을 유도해 업무생산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현대자동차는 원격관제시스템을 현재 서울에서 운행 중인 전기버스 14대를 포함해 올해 서울시에 도입되는 전기버스 차량 전량에 시범 장착 예정이며 이를 사양화해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의 관계자는 “전기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과 운전하는 기사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전기버스가 되기 위해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을 마련했다”라며 “앞으로도 전기버스의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