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인권존중문화 확산 위한 인권주간 시행
한수원, 인권존중문화 확산 위한 인권주간 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 지역주민과 인권 문화예술 행사 개최
한국수력원자력 직원들이 경주본사 전시관에 전시된 사회적 약자 인권주제 사진전을 감상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직원들이 경주본사 전시관에 전시된 사회적 약자 인권주제 사진전을 감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16일부터 20일까지 ‘인권주간’으로 지정하고 경주 본사에서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인권 관련 행사를 개최한다. 인권주간은 임직원의 인권존중 의식을 높이고 차별 및 편견을 해소함으로써 한수원 경영방침인 화합·열정의 조직문화를 구현하고자 지난해에 이어 2회째 시행하고 있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인권 관련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집중 진행한다. 세부 프로그램은 사회적 약자 인권 주제 사진전(16~20일), 뉴욕 카네기홀 연주 경력의 장애인 오케스트라 공연(16일), 임직원 대상 인권 미디어 교육(16~20일) 등이다.

특히 18일에는 인권 특강 ‘사례로 이야기하는 인권’을 개최한다. 영화 ‘재심’의 실제 주인공 박준영 재심 전문 변호사가 그동안 재심 변호사로서 마주했던 노숙인, 미성년자, 지적장애인 등 사회적약자의 인권침해 사례를 이야기하며 인권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수원은 인권존중 선도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 하고자 주요사업 시행시 인권침해 요소가 없는지 검토하는 인권영향평가 시행, 협력사 근로자를 위한 인권가이드북 제작, 지역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배리어프리 인권영화상영회 개최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인권경영 책임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